인재양성 블로그

[여시재는 지금] 中 칭화대 ‘슈워츠먼 Deep Dive 코리아’ 연수단 여시재 견학

작성자 : 이한결 2019.10.01 조회수 : 615

[여시재는 지금]

 칭화대 ‘슈워츠먼 Deep Dive 코리아’ 연수단 여시재 견학

- 국회, 헌재 등과 함께 ‘한국의 싱크탱크’ 연구원들과 토론 


이한결 SD




중국 칭화대학교 ‘슈워츠먼 스칼러스’ 연수단이 1일 여시재를 방문했다. 슈워츠먼 스칼러스는 중국 명문 칭화대가 세계적 사모펀드 블랙스톤의 스티븐 슈워츠먼(Stephen A. Schwarzman) 회장에게 요청해 설립한 1년 과정 전액 장학 석사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리더 육성이 목적이다. 2015년 당시 오바마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지지하에 설립되었으며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니콜라스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 국무장관 등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슈워츠맨 회장이 1억달러를 내고 2억달러를 모금해 총 3억달러의 장학기금으로 시작했다. 현재 전세계에서 지원한 3000여명 중 합격한 60여개국 140명이 4기로 재학중이다. 한국인도 3명 포함되어 있다.

슈워츠먼 스칼러스는 1년 재학중 주로 아시아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심층 연수 프로그램 ‘Deep Dive’를 운영중이다. 대상 국가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에 대해 이해를 넓히고 이후 다양한 국가의 기업, 기관, 개인과 함께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에 13명이 한국을 찾았다. 




이들은 이번에 국회, 헌법재판소, 국방부 등 정부기관과 함께 포스코, KB국민은행, 두나무 등 기업들을 방문한다. 여시재 견학도 그 일환이었다. 방문단은 싱크탱크인 여시재의 지식생산 활동에 대한 설명을 듣고 여시재 연구원들과 함께 동북아 협력 연구인 나비 프로젝트와 동북아 정세, 한반도 문제들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방문단은 지난달 29일 한국에 도착, 10월 5일 일정을 마무리 한다.

Logo
Ico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