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명도시 블로그

[여시재는 지금] 全州, 탄소산업 중심지 도약은 가능할 것인가

작성자 : 이우정 2018.10.26 조회수 : 277

 ‘한옥마을’로 유명한 전주. 약 30만m²에 625채의 한옥들이 모여 있는 한옥마을은 작년 한해 1,000만명 넘게 찾은 전국구 관광명소이다. 


 이곳 전주에 다소 생소한, 그러나 최첨단에 해당하는 ‘탄소산업’을 위한 ‘탄소특화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기 시작했다. 한옥마을의 두 배인 63만 8,000m² 규모로 2022년 마무리될 예정이다. 전주가 10년 이상 탄소산업에 집중한 결과다. 


 전주의 ‘탄소산업’ 육성 과정을 살펴보면 ‘市産學(자치단체-기업-대학및연구소)의 본보기’라 할 만하다. 지자체장(송하진 당시 전주시장)은 2006년도에 전주의 100년 미래 먹거리를 위한 산업으로 ‘탄소산업’을 선정했다. 스포츠용품, 자전거부터 자동차, 항공기 부품, 선박, 풍력발전기 날개에까지 활용될 수 있는 탄소 소재는 ‘꿈의 신소재’, ‘미래산업의 쌀’로까지 각광받는다. 전주시는 연구개발을 위한 탄소융합기술원을 설립하고 관련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조례를 개정하거나 제정했다. 시청 내 전담부서까지 설치했다. 지자체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다.  







 결실은 2013년에 나왔다. 기술원과 (주)효성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자체기술을 이용한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했다. 이후 효성은 전주에 2,500억원을 투자하여 1년에 2000톤을 양산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하고 2020년까지 1조 2,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외에 충전지 소재, 항공부품을 생산하는 기업 등 전주에 탄소관련업체 약 240여개가 탄소산업 생태계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2016년에 ‘탄소법’이 시행됨에 따라 탄소산업을 국가산업으로 확대할 수 있는 계기도 마련됐다. 산업기반이 취약한 전주에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될 경우 탄소연구기관과 기업들이 집적화되어 연간 2,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000여명의 고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전주라는 기초자치단체가 그것도 성과가 나기 어려운 ‘소재산업’을 이만큼 성장시킨 것은 평가할만 하다. 하지만 가야할 길은 아직 멀다. 일본, 미국, 독일 등 이미 이미 40년 전부터 탄소의 가치를 알아 보고 기술개발과 상품제작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탄소산업 선진국들과의 기술격차를 좁히는 데 어려움이 있다. 드론, 3D 프린터, 2차전지 등 탄소산업 연관 분야를 개척하는 것이 길이 될 수 있고 전주는 이미 그 길에 들어섰다.


 여시재는 지방정부와 기업, 대학 및 연구소들의 협업 시스템 구축이 지방 자치단체들의 미래라고 보고 현장 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거창 승강기, 진주 실크, 원주 의료기기, 풍기 인견에 이어 지난 12일 전주를 방문했다. 

Logo
Ico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