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여시재포럼 기자간담회

2017.11.02 조회수 : 1375
일시•장소: 2017년 11월 2일 오후 12시 - 1시30분 / 한국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
참석자: 이광재 여시재 원장,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위원장,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왼쪽부터)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위원장, 이광재 여시재원장

 
오는 11월 25일~27일, “미래로 연결된 동북아의 길: 나비프로젝트(도시와 도시, 에너지 협력)”를 주제로 <2017 여시재포럼(2017 Future Consensus Forum)>이 열린다.

이번 포럼에는 약 50여 명의 한•중•미•일•러의 정치, 경제, 싱크탱크 인사가 참여한다. 북핵 문제 등 불안한 국제 상황에도 각국의 주요 인사가 한국으로 발걸음을 하게 된 데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김세연 의원 등 여야를 넘나드는 지자체 단체장들과 국회의원들의 공동 노력이 있었다. 여시재 이광재 원장은 “싱크탱크는 미래를 설계한다. 정치인은 연구자들의 아이디어를 실현한다. 경제인은 그것을 확장해 사회 변화를 일으킨다. 싱크탱크, 정치 지도자, 경제인이 함께 모인 이유다. 이번 포럼에서 3자가 함께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의 길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의 의제는 ‘2016 여시재 포럼’의 연장선에 있다. 작년 포럼에서 진행된 논의를 바탕으로 동북아 협력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지난 1년여간 여시재는 국내외 연구팀과 연구를 진행하고 지난 8월 말 한•중•일•러 연구자들이 참가하는 학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를 바탕으로 1) 도시연합 시대, 2) 동북아 에너지 협력, 3) 한반도 정세와 동북아 협력, 4) 동북아의 미래설계 등의 의제가 공식 확정돼 집중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첫 번째 도시 세션에서 여시재는 ‘자유 도시 연합’을 동북아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제안한다. 역사적으로 항만 도시 간 자유 무역은 새로운 성장의 거점이었다. 한자동맹과 지중해 동맹이 그 예다. 서해-동해-북극항로로 연결되는 새로운 물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이 길이 지나는 항만 도시를 자유 무역 도시로 만들어 연합하자는 것이 제안의 핵심이다. 두 번째 에너지 세션은 과거 유럽석탄철강공동체가 유럽 연합의 기반이 되었던 것처럼 동북아 통합의 기반이 될 동북아 에너지 공동체를 구축하자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와 함께 여시재는 식량 협력, 금융 협력 등의 협력 방안도 제시할 예정이다.

이종인 여시재 부원장은 “작년 포럼에서 의미 있는 논의가 진행됐으며 그중 일부는 정책으로 추진되는 성과가 있었다”며 “이번 포럼도 단순히 지식 경연의 장이 아닌 실효성 있는 대화와 합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에 공식 채택된 후안강 중국 칭화대 국정연구원 원장의 ‘일대일로 2.0: 일대일로일도(一帶一路一道)’ 구상은 작년 포럼에서 제시하였던 여시재의 나비 프로젝트 공동연구의 일환이다. 여시재는 유라시아 및 동북아 협력을 위한 비전으로 일대일로와 북극항로를 연계하는 나비 프로젝트를 제안한 바 있다.




첨부파일
Logo
Ico up